•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13시간] 마이클 베이 감독 인터뷰

  • JL
  • 71419
  • 6

01.png

 
이전과 달리 무감각한 단순 액션 블록버스터에서 벗어나 좀더 절제되고 메시지를 담은 액션 영화를 만들어 꽤 좋은 반응을 얻어냈다.

 

 

* 이 영화를 꼭 해야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무엇 이었죠?


- 국민 모두가 뱅가지 테러사건에 대해 잘알고 있지만 전 '13시간'이라는 책을 읽고 알려져 있지 않은 굉장한 인간들의 얘기와 끔찍한 스토리가 있다는걸 알게 되었죠 ~


정말 지옥과도 같은 하룻밤이었을거에요.


이 영화에도 특수 민간 용병들이 나오지만 저는 예전 "더 록"을 만들었을때부터 네이비 씰과 같은 특수 용병들을 알게 돼서 지금도 연락하고 지내서 잘 알고 있어요.


이들은 정말 이기적이지 않고 남을 늘 생각하고 겸손한 성격들을 갖고 있어서 이들의 노고를 알리고 싶었습니다.


이 영화도 13시간 동안 그들이 겪는 일들을 촘촘하게 보여주면서 얼마나 위험하고 대단한 임무를 수행했는지 보여주고 있죠. 악몽과도 같은 하룻밤에 담담하게 자신의 일을 하는 그들을 말이죠.

 


* 어머니가 이 영화 제작에 반대하셨다죠 ?


- 어머니가 이 영화를 하게 되면 너무나 정치적인 이슈나 쟁점들이 여전히 남아 있어서 영화 개봉후에 후폭풍에 시달릴거라고 하셨죠. 그럼에도 저는 그런 정치적인 이슈는 없고 용감한 우리 군인들을 기리고자 만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05.JPG

 

  * 어찌됐든, 지금까지도 그 당시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대응이 미흡했냐 안했나를 두고 논란이 많은데 좀 불편하진 않았나요?

 

- 전 정치는 잘 모릅니다. 그 당시 기록들을 모두 수집했고 수많은 전직 용병들과 군사 전문가들을 만나서 당시 상황에 대해 조언을 구해서 만들었고 가능한 오해를 살만한 정치적인 의도는 없다고 생각해요.


최근에 나온 "론 서바이버"나 '아메리칸 스나이퍼"도 비슷한 논란이 있었는데 결국은 영화 자체로만 보지 않았나요?

 


* 캐스팅이 의외라는 평들도 있는데요..예를 들어, 존 크라진스키는 전쟁영화같은 액션에는 안 어울리는 배우인데요?


- 존을 캐스팅함으로써 위험한 임무에 어울리지 않는 평범한 사람들도 국가를 위해 목숨을 내던진다는 것을 보여주고도 싶었습니다.


실제로 존은 집안이 군인 가족이고 몸도 우람하고 커서 외형적으로는 적격이죠.


이미지가 좀 다를 뿐이에요.


제리 브룩하이머가 이 영화는 단순 액션영화에 나오는 근육질 스타들을 캐스팅 말고 연기력 좋은 진정한 배우들을 캐스팅하라고 했어요. 그래야만 리얼하게 보일 거라고 했고 존 덕분에 그런 느낌을 관객들에게 줬다고 생각해요.

 

06.JPG

 

 

 * 이전 영화들을 절대 폄하하는건 아니지만 이번 영화가 정말 '마이클 베이스러운" 즉, 진정성과 열정이 보이는 영화라고 느꼈는데 어떠신지요?


- 정말 집중해서 만들었는데 그 이유는 정말 이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었어요.


 비극으로 끝난 실화여서 제대로 아무런 편견없이 찍고자 했어요.


솔직히 제 전공은 아니죠, 폭발하고 웅장한 음악이 나오고 화면전개가 빠른 그런 영화가 아니라 주인공들의 작은 순간순간들을 하나하나 이어서 편집을 수십번 하면서 미묘한 갈등 순간 등을 보여주는 세밀한 영화입니다.

 

렌즈도 한번도 시도하지 않은 것들도 써보고 하는등 실제 현장에 있는 것처럼 찍으려고 했어요.
 
예를 들어, 해가 지면 45분간 하늘이 정말 코발트 색 파랑으로 물드는데(몰타에서 찍음) 그 순간을 잡으려고 기다리다가 촬영하면서 배우들의 미묘한 표정들과 움직임을 보여주었죠. 정말 힘든 첫 경험과도 같은 촬영이었지만 보람 있었습니다.

 

 

사라보 사라보님 포함 5명이 추천

추천인 5

  • 사라보
    사라보
  • 라지
    라지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6

profile image
1등 fynn 2016.02.15. 19:01

정치적인 느낌이 없다면 역시 CIA 요원들의 구출 작전을 중심으로 만들었나보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소보르 2016.02.15. 22:56

역시 액션 중심으로 만드신거 같네요 폭발의 변화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6.02.25. 03:03

긴 것 그게 너무 큰 단점이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jade0349 2016.02.26. 01:48
마이클베이가 달라졌다는 것만으로도
댓글
다르미안a 2018.04.09. 07:00
마이클베이감독은 독창적인 감독 인정합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09
image
golgo 20.11.15.15:04
1008
image
golgo 20.11.10.14:32
1007
image
익스트림무비 20.08.18.13:01
1006
image
익스트림무비 20.08.15.18:48
1005
image
익스트림무비 20.08.08.10:51
1004
image
peachland 20.03.23.06:10
1003
image
golgo 20.02.19.16:02
1002
image
익스트림무비 20.02.10.14:21
1001
image
익스트림무비 20.02.10.07:50
1000
image
익스트림무비 20.01.21.23:32
999
image
deckle 20.01.20.10:19
998
image
익스트림무비 19.12.31.19:29
997
image
익스트림무비 19.12.05.13:47
996
image
익스트림무비 19.12.05.11:45
995
image
익스트림무비 19.12.05.11:44
994
image
golgo 19.09.26.21:21
993
image
익스트림무비 19.09.14.13:53
992
image
익스트림무비 19.08.30.10:29
991
image
익스트림무비 19.07.16.19:10
990
image
익스트림무비 19.06.29.17:56
989
image
익스트림무비 19.06.02.22:13
988
image
익스트림무비 19.05.30.17:13
987
image
익스트림무비 19.05.29.19:07
986
image
익스트림무비 19.05.20.00:07
985
image
익스트림무비 19.04.18.11:43
984
image
익스트림무비 19.04.16.20:47
983
image
golgo 19.04.15.15:58
982
image
익스트림무비 19.04.08.10:35
981
image
익스트림무비 19.04.01.19:36
980
image
익스트림무비 19.02.25.09:10
979
image
golgo 19.01.07.15:21
978
image
golgo 19.01.07.15:15
977
image
익스트림무비 18.12.29.18:54
976
image
익스트림무비 18.12.24.20:47
975
image
Supervicon 18.12.15.14:06